UPDATE : 2024-04-16 17:10 (화)
신혼집에서 대마 재배해 판매하다가…울산해경에 딱 걸렸다
신혼집에서 대마 재배해 판매하다가…울산해경에 딱 걸렸다
  • 해양안전팀
  • 승인 2024.04.0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울산해경
제공 울산해경

 

울산해양경찰서(서장 정욱한)는 도심 아파트 안에서 마약류인 대마를   전문적으로 재배하는 시설을 만들어 대마를 재배, 판매, 보관, 흡연한 혐의로 우즈베키스탄인 A씨(34)를 마약류관리법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22년 12월경부터 2023년 10월경 사이에 대마 매매 및 흡연 혐의로 작년에 울산해경에서 검거한 중앙아시아 출신 경주지역 대마 중간 판매 알선책들(6명 검거, 5명 구속)에게 자신이 재배한 대마를 판매, 보관, 상습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6개월간의 끈질긴 수사로 검거했다.

총책 A씨는 경주 시내 주거 밀집지역 아파트에서 재배한 대마로 대마초를 만들어 판매하고 인터넷에서 산 수입 담뱃잎에 대마초를 혼합하여 대마 담배를 만드는 등 대마 재배, 판매, 보관, 흡연 혐의 등을 받는다.

검거 당시, 아파트 작은 방에서 1000명이 동시 흡입이 가능한 시가 2000만원 상당의 건조 대마초(121.8g)와 대마 담배(200개비) 그리고 대마 씨앗(324개) 그리고 철거한 대마 재배 도구들을 압수했다.

A씨는 특별한 직업 없이 고급 외제차량을 리스하고 고가의 아파트에서 생활하는 등 일반 외국인 노동자들과는 달리 씀씀이가 컸던 것으로 드러났고, 특히 임신한 아내와 출산한 지 한 달 된 영아도 함께 살면서 대마를 재배하고 대마초를 생산하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본국에서 대마를 흡연한 경험으로, 8년 전 국내 들어와 2021년경 우연히 만난 우크라이나인으로부터 밀수입 대마 종자를 직접 사거나 텔레그램으로 주문 우크라이나에서 국제우편으로 대마 종자를 받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A씨는 해외 유튜브 등으로 대마 재배법을 배워 범행을 시작하였으며, 일반 대마보다 환각 성분이 3~4배 높은 액상 대마를 제조하기 위해 해외 동영상을 즐겨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A씨가 대마초를 최종 구매자들에게 1g당 15만원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으며 대마 종자 밀수입자 등 관련자가 더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추가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정욱한 울산해경서장은 “해양경찰은 앞으로도 해상을 통한 마약류 밀수 등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외국인 해상 범죄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하여 국민과 외국인이 함께하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나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