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16 16:07 (화)
"해운산업 지속가능한 성장방안은"…해진공, ESG경영 대응 간담회 개최
"해운산업 지속가능한 성장방안은"…해진공, ESG경영 대응 간담회 개최
  • 해운산업팀
  • 승인 2024.04.01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한국해양진흥공사
제공 한국해양진흥공사

 

한국해양진흥공사(사장 김양수, 이하 해진공)는 3월 28일 서울 여의도 해운빌딩에서 '해운산업 ESG경영 대응 간담회'를 개최했다. 

국적선사 ESG경영 담당자 및 해양수산부, 해운협회, 한국선급 관계자 등 총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이날 간담회에서는 해운산업의 ESG 경쟁력 강화를 위한 민·관·공 협력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되었다. 

해진공 ESG경영실 정영두 실장은 '해운산업 ESG경영 현황 및 대응'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국적선사들을 대상으로 ESG경영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ESG경영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76%로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관련 지표의 불명확성과 이해 부족은 ESG경영 추진에 제약사항이라고 응답되었다’며 ‘국적선사의 효율적인 ESG경영 지원을 위해 ESG 채권 매입, ESG 등급 획득 지원 등 다방면에 걸친 제도 확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발표 이후 참석자들은 △국적선사의 ESG경영 관련 현안 △ESG경영 대응을 위한 우선 해결과제 △기타 해운산업 ESG경영 관련 이슈에 대한 정책적 제언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논의 결과 ESG 중 E(Environment, 환경) 부문에 대해서는 국제 해양환경규제 기준 충족을 위한 대응을 중심으로 다소나마 진행되고 있으나, S(Social, 사회) 부문과 G(Governance, 지배구조) 부문에 대해서는 대응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소선사들의 경우 S, G 부문에 대한 대응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점에 의견이 모아졌다. 

해진공 관계자는 “급변하는 글로벌 ESG경영 트렌드에 발맞춰 국적선사의 대응방안을 고민해 보고, 향후 민·관·공이 협력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토론하는 매우 뜻깊은 자리였다”며, “간담회에서 수렴된 의견을 바탕으로 해양수산부, 한국해운협회, 한국선급 등 유관 기관들과 함께 해운산업의 ESG경영 대응책 마련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