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4 09:54 (금)
현대글로비스, 카타르에너지 LNG운반선 4척 장기용선 계약 낙찰
현대글로비스, 카타르에너지 LNG운반선 4척 장기용선 계약 낙찰
  • 해운산업팀
  • 승인 2024.04.01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현대글로비스
제공 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는 카타르 국영 기업 ‘카타르에너지(QatarEnergy)’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4척의 장기 용선 계약을 낙찰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세계 최대 LNG 기업인 카타르에너지는 현재 연간 7700만톤인 LNG 생산량을 2030년까지 1억4200만톤으로 늘릴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카타르에너지가 최근 진행한 LNG해상운송 2차 입찰에 일본 선사인 Kawasaki Kisen Kaisha, Ltd. (K라인)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으며 총 4척의 LNG 해상운송계약을 낙찰 받았다. 

각 선박은 17만4000㎥ 규모로 현대글로비스와 K라인은 2027년부터 해당선박들을 공동 운용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의 연 이은 수주에 대해 업계에서는 진입장벽이 높은 가스운송 시장에서 안정적인 사업 역량을 갖춘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LNG 운송 시장에서 신규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자동차 운반 중심의 해운에 이어 최근 액화석유가스(LPG)와 암모니아 해상운송에 본격 진출하며 외연을 넓히고 있다.

여기에 LNG 해상운송까지 더해 가스 운송 시장에서도 영향력을 발휘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2030년까지 액화천연가스(LNG) 수요가 25~50%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에너지 전환이라는 시대 흐름 속에서 글로벌 선사로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라며 "자동차선 시장을 넘어 가스 해상운송 영역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