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20 13:39 (토)
홍해 약발 다했나…글로벌 해상운임, 7주만에 2000선 아래로
홍해 약발 다했나…글로벌 해상운임, 7주만에 2000선 아래로
  • 해운산업팀
  • 승인 2024.03.01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와 감만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2024.2.21/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2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와 감만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2024.2.21/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글로벌 물류 적체 현상에 치솟았던 해운 운임이 7주 만에 2000선 아래로 내려왔다.

1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이번 주 글로벌 해상운송 항로의 운임 수준인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지난주 대비 130.79포인트(p) 내린 1979.12p로 집계됐다. SCFI가 2000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7주 만이다.

SCFI는 예멘 후티 반군으로 인해 글로벌 물류 적체 현상이 발생하며 2022년 9월 넷째 주 이후 약 16개월 만에 2000p를 넘어섰다. 그러나 중국 춘절 연휴(2월 10일~17일) 이후 물류 수요가 감소하며 SCFI가 집계되지 않은 16일을 제외하고 3주 연속 하락했다.

미주 동안은 1FEU(12m 컨테이너 1개)당 지난주보다 379 달러 내린 5747 달러, 미주 서안은 430 달러 하락한 4262 달러다.

지중해 노선은 1TEU(6m 컨테이너 1개)당 173 달러 하락한 3292 달러, 유럽 노선은 321 달러 내린 2277 달러를 기록했다. 중동 노선은 14 달러 오른 1715 달러로 집계됐다.

호주·뉴질랜드는 80 달러 내린 1133 달러, 남미는 변동 없이 2625 달러로 집계됐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Tag
#SCF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