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19 14:20 (금)
방위산업기술 보호체계 구축·운영 지원 기업, 내달 15일까지 모집
방위산업기술 보호체계 구축·운영 지원 기업, 내달 15일까지 모집
  • 조선산업팀
  • 승인 2024.02.13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위사업청은 다음달 15일까지 '2024년 방위산업기술 보호체계 구축·운영 지원 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13일 밝혔다.

방사청에 따르면 이 사업은 방산 중소·중견기업과 그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기업의 기술보호체계 구축 및 운영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 지원 사업과 통합보안장비 임차료 지원 사업으로 구성된다.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 지원 사업은 기술보호 전문가가 대상 기업의 현 기술보호 수준을 진단한 후 맞춤형 기술보호체계를 제시하고, 그 구축비용을 기업 규모 등에 따라 50~80%, 최대 1억 원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올해부턴 '고도화 지원'을 추가해 신규 참여 기업 뿐만 아니라 이전에 지원 사업에 참여했던 기업에게도 구축한 시스템의 성능개선 또는 보완시스템 구축을 위한 추가적인 지원 기회가 주어질 예정이다.

통합보안장비 임차료 지원 사업은 기업의 보안관제 운용에 필요한 통합보안장비의 임차료를 1년 간 최대 250만원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통합보안장비는 방화벽, 침입탐지시스템, 침입방지시스템 등 다양한 정보보호 기능을 통합한 보안솔루션을 뜻한다.

방사청은 평소 기술보호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으나, 비용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방산 중소·협력업체들이 이번 사업을 통해 비용 부담을 덜고 보다 적극적으로 기술보호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영철 방사청 국방기술보호국장은 "방산 중소·협력업체가 충분한 기술보호역량을 갖춰 기술유출 위협으로부터 방산 핵심기술을 보호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