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20 13:39 (토)
부유식 해상풍력 구조물도 안전검사 받아야…'선박안전법' 일부개정안 입법예고
부유식 해상풍력 구조물도 안전검사 받아야…'선박안전법' 일부개정안 입법예고
  • 해양안전팀
  • 승인 2024.02.1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시설(해양수산부 제공)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시설(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장관 강도형)는 부유식 해상풍력 구조물도 선박안전법에 따른 안전검사를 받도록 하는 등 '선박안전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을 마련해 2월 7일부터 3월 18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외적으로 해상풍력발전설비가 확대됨에 따라, 수천 톤의 해상풍력발전설비를 떠받치고 있는 부유식 구조물이 전복되지 않거나 가라앉지 않도록 구조물 안전관리 강화에 대한 요구도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선박안전법'에는 부유식 구조물의 범위에 '해상풍력발전설비의 부유식 구조물'이 명확하게 적시되지 않아 '선박안전법' 적용 여부가 불분명했다.

이번 개정안에는 '선박안전법'에 따른 부유식 구조물의 범위에 '해상풍력발전설비의 부유식 구조물'을 포함시켜 해당 구조물의 제작부터 설치, 운영 전 과정에서 강화된 안전관리 기준을 적용받도록 했다. 이에 따라 '해상풍력발전설비의 부유식 구조물'의 안전뿐만 아니라 인근 해역을 항행하는 선박의 안전도 확보하도록 했다.

이 밖에 국제해사기구가 채택한 '산업인력 운송 선박에 대한 국제안전기준'이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임에 따라, '선박안전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에 산업인력에 대한 정의와 함께 선박검사에 합격한 경우 증서 양식을 신설하는 등 제도의 원활한 시행을 위한 사항들을 함께 규정했다.

'선박안전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은 해양수산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의견이 있는 개인이나 기관‧단체는 3월 18일까지 해양수산부 해사산업기술과, 해양수산부 누리집 또는 국민참여입법센터 누리집으로 의견을 제출하면 된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