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18 11:22 (목)
부산서 '역대급 코카인' 100㎏ 적발…부산인구 330만명 동시 투약 가능
부산서 '역대급 코카인' 100㎏ 적발…부산인구 330만명 동시 투약 가능
  • 부산취재팀
  • 승인 2024.02.09 0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해경청 관계자가 마약류로 의심되는 물질을 적발해 압수하고 있다. (남해해경청 제공)
남해해경청 관계자가 마약류로 의심되는 물질을 적발해 압수하고 있다. (남해해경청 제공)

 


부산신항에 입항한 화물선에서 코카인 100kg이 해경에 적발됐다. 코카인 100㎏은 부산시 전체 인구 330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8일 남해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해경은 부산신항에 정박 중인 화물선 A호(7만톤급, 국내선적)에서 시가 3500억원 상당의 코카인 약 100kg을 적발, 압수조치했다.

남해해경청은 지난달 15일 오후 3시35분께 A호 수중선저 검사 중에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담겨있는 가방 2개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이에 남해해경청은 수사과장을 중심으로 수사본부를 설치하고 마약수사대와 수중과학수사요원을 현장에 급파, 수중 감식을 통해 숨겨져 있던 가방 3개를 발견했다.

해경은 부산지방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아 A호 내 정밀 수색을 진행하고, 선원 휴대전화 등을 확보해 디지털 포렌식 수사를 진행했다.

해경은 또 A호에 탑승한 승선원 23명의 DNA를 채취하는 한편, 소변과 모발 검사를 통해 마약류 생리검사도 진행했다.

앞서 A호는 지난해 12월 초 브라질의 한 항구를 출항해 싱가포르, 홍콩을 경유, 지난달 부산신항에 입항했다.

해경은 브라질 등 경유국에 국제 공조수사를 의뢰, 브라질 현지에서 A호 선저 검사를 한 잠수부를 조사하고 있다.

또 코카인에서 발견된 DNA와 지문, 위치추적장치 등에 대한 분석결과를 토대로 국제 마약류 유통망을 추적 중이다.

남해해경청 관계자는 "해경은 선박을 통한 마약류 밀반입 등 각종 해양범죄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