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19 11:47 (금)
원안위 "후쿠시마 누설 사고, 방사선 이상 없어…관리 개선 요구"
원안위 "후쿠시마 누설 사고, 방사선 이상 없어…관리 개선 요구"
  • 해양환경팀
  • 승인 2024.02.09 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명달 해양수산부 차관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일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2.8/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송명달 해양수산부 차관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일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2.8/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에서 오염수 5.5톤(t) 규모의 방사선 오염수 누설 사고가 7일 일어났다. 한국 정부는 유의미한 방사선 수치 이상은 없으나 일본 측에 관리 개선을 지속해서 요구하겠다는 입장이다.

8일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브리핑을 열어 오염수 누설 사고 대응 방안을 설명했다.

브리핑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7일 오전 8시53분경 후쿠시마 원전 4호기 인근에 있는 고온 소각로 건물 동측 벽면 배기구에서 물이 새는 것을 발견하고 관련 밸브를 닫아 누설을 확인했다.

누출이 발생한 설비는 세슘흡착장치로 누출 규모는 5.5톤, 감마방사능은 약 220억베크렐(㏃)로 추정되고 있다.

김성규 원자력안전위원회 방사선방재국장은 "(도쿄전력 환경방사선 감시기) 계측값이 평소 수준을 유지하는 등 유의미한 변화는 없었음을 확인했다"며 "도쿄전력에서도 외부로 누출이 되지 않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누설은 알프스 정화 이전 단계에서 발생한 것으로 오염수 방류와는 직접적 관련이 없는 사안이나 일본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측을 통해 정보를 공유받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고 관련 정보 공유는 대사관을 통해서는 7일 오후 5시59분에 이뤄졌다. IAEA는 같은 날 오후 6시57분에 한국 측에 누설 사고 정보를 전했다.

김성규 국장은 "(사고 발생 후 9~10시간 걸린 것은) 일본 측이 정리하고 보고하는 과정, 기초적인 사항을 확인하는 과정이 걸렸을 거라고 예상이 된다"며 "앞으로 좀 더 빨리 통보될 수 있도록 계속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에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시설인 다핵종제거설비(ALPS) 배관 청소 중 오염수가 분출돼 도쿄전력 협력업체 작업자가 피폭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김 국장은 "사건이 발생하면 일본에서 세우는 재발 방지 대책을 공유해달라고 이미 요청을 했다. 개선 사항이 충분치 않으면 추가 개선을 요구하고 필요시 원전을 방문하고 확인하는 작업을 한다"며 "오염수 방류 관련 설비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협력 채널을 통해서 지속해서 개선 요구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송명달 해양수산부 차관은 "방사성 물질이 현재까지 해양 등 외부로 유출되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해양, 해수, 수산물 영향이 없도록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