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16 17:10 (화)
위치발신장치 꺼진 50톤 청어잡이어선 수색에 함정 24척 투입
위치발신장치 꺼진 50톤 청어잡이어선 수색에 함정 24척 투입
  • 경북취재팀
  • 승인 2024.01.3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포항해양경찰서 소속 1000톤급 함정.(뉴스1 자료) ⓒ News1 최창호 기자
경북 포항해양경찰서 소속 1000톤급 함정.(뉴스1 자료) ⓒ News1 최창호 기자

 


청어잡이를 위해 출항한 50톤급 선박의 위치발신장치(AIS, Automatic Identification System) 신호가 끊겨 해경과 해군이 함정과 헬기를 투입해 수색에 나서는 소동을 벌였다.

30일 포항해경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포항시 구룡포항을 출항한 동해선적 50톤급 A호의 AIS 신호가 오후 9시37분쯤 포항시 남구 호미곶 동방 70㎞ 해역에서 끊겼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A호의 침몰 가능성 등에 대비해 1500톤급 함정 등 24척과 항공기 3대, 인력 200여명을 투입하고 동해·울진·울산해경에 수색 협조를 요청했다.

해경은 신고 4시간여 만인 30일 오전 2시45분쯤 신호가 끊긴 해역에서 38㎞ 떨어진 포항시 남구 구룡포 남동방 90㎞ 해역에서 A호의 AIS가 다시 발신된 것을 확인하고 교신을 통해 선장과 선원 9명이 모두 안전한 것을 파악했다.

해경은 A호가 입항하는 즉시 AIS 작동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AIS는 선박에 부착된 다른 통신장비와 함께 상시 켜 둬야 하며, 임의로 전원을 차단하면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된다"고 말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