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3-04 06:33 (월)
단독/ 강도형 KIOST 원장, 차기 해수부 장관 후보로 급부상…내정설까지 나돌아
단독/ 강도형 KIOST 원장, 차기 해수부 장관 후보로 급부상…내정설까지 나돌아
  • 해양정책팀
  • 승인 2023.12.04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도형(사진)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원장이 차기 해양수산부 장관으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윤석열 정부는 내년 총선을 대비해 개각을 앞두고 있다. 해양수산부도 개각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특히, 해수부 장관과 차관을 동시에 총선에 차출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해양수산분야에서는 차기 해수부 장관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

관료 출신인 송상근 전 해수부 차관과 교수 출신인 김인현 고려대 교수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었으며, 여기에 호남을 겨냥해서 박성현 여수항만공사 사장(전 목포해양대 총장)도 후보군으로 이름을 올렸었다. 여성 몫이 있을 경우에는  이연승 전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이 유리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강도형 원장이  유력한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는 것이다. 부산지역에서도 강 원장의 후보군 하마평에 대해 대체적으로 알지 못하는 분위기이지만, 기술원 일부에서는 강 원장이 후보군으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는 말이 나돈 것으로 확인해주고 있다.

특히, 장관으로 내정되었다는 일각의 이야기에 대해서는 "후보군으로만 알았지 내정되었다는 말은 금시초문이다"라는 반응이다.

한편, 강 원장은 1970년 제주 출신으로 올해 2월 4년 임기의 KIOST 제11대 원장에 선임됐다. 인하대 해양학과를 졸업하고 제주대에서 해양생물학 석·박사를 취득했고, 2006년 한국해양연구원에 입사한 이후 제주특성연구센터장, 제주연구소장 등 주요보직을 수행했다. 

주요 연구분야는 해양바이오 및 미세조류 분야이며, 연구성과는 관련기업에 기술이전되어 활용되고 있다. 2009년부터는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교수로 활동하였으며, 한국바이오학회 총무이사, 제주도 지역혁신협의회 위원, 부산항발전협의회 고문 등 대외활동도 활발하게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