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3-03 22:50 (일)
흥아라인, 첫 우수 선화주기업 인증…HMM 등 3개 선사 재인증
흥아라인, 첫 우수 선화주기업 인증…HMM 등 3개 선사 재인증
  • 해운산업팀
  • 승인 2023.12.0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흥아라인 홈페이지
출처 흥아라인 홈페이지

 

흥아라인이 선사 중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우수 선화주기업으로 인증을 받았다. HMM과 남성해운, SM상선 등 3개 선사는 지난 2020년 인증 이후 3년이 경과해 재인증을 획득했다.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올해 우수 선화주기업으로 12개사를 선정하고, 12월 1일 해당 기업에 인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우수 선화주기업 인증 제도는 선사와 화주사 간 자율적인 상생체계 구축을 통해 적취율을 높여 국적선사의 경영 안정성을 강화하고, 우리나라의 해상 화물운송 역량을 튼튼히 하기 위해 2020년에 도입되었다. 

해양수산부는 장기운송계약 체결, 국적선사 이용 등 선·화주 간 상생을 위해 노력하고 인증기준을 충족한 기업이 우수 선화주기업 인증을 신청하면, 90일간의 심사를 거쳐 선정한 뒤 3년 기한의 인증서를 수여한다. 현재까지 총 8개 선사, 20개 화주사 등 총 28개 기업이 선정된 바 있다.

올해 선정된 우수 선화주기업은 올해 새롭게 인증을 받은 6개사와 지난 2020년에 최초로 인증받고 3년이 지나 올해 재인증을 신청하여 심사를 통과한 6개사이다. 12개 우수 선화주기업에는 법인세 및 항만시설 사용료 감면 등 혜택이 주어진다. 

구체적으로 화주는 법인세 감면, 무역보험공사 수출보증한도 등 우대를 받고, 선사는 항만시설 사용료 감면(30%~50%), 해양진흥공사 보증요율 등 우대를 받는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해운산업은 우리나라 산업 경쟁력을 유지하는 원자재 수입과 상품의 수출 등 필수 기간산업에 해당한다”며, “앞으로도 선화주 간 상생을 위해 노력하는 우수 선화주기업을 꾸준히 발굴하는 한편, 인증대상 확대와 인증기업에 대한 지원 강화를 통해 우리나라 수출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해양수산부
출처 해양수산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