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2-28 18:41 (수)
싱가포르 해사항만청 KR 방문…해사업계 상호협력 논의
싱가포르 해사항만청 KR 방문…해사업계 상호협력 논의
  • 해운산업팀
  • 승인 2023.11.2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좌측에서 5번째 KR 이형철 회장, 6번째 MPA Teo Eng Dih 청장(제공 KR)
사진 좌측에서 5번째 KR 이형철 회장, 6번째 MPA Teo Eng Dih 청장(제공 KR)

 

KR(한국선급, 회장 이형철)은 글로벌 환적허브이자 세계 최대 선박연료 벙커링 항만인 싱가포르항을 관리하는 정부기관 ‘싱가포르 해사항만청(MPA)’ 관계자를 부산 강서구에 위치한 KR 본사에 초청해 상호 협력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이 자리는 싱가포르 해사항만청의 Teo Eng Dih 청장 및 임직원과 KR 이형철 회장 및 윤부근 검사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KR은 △KR 조직 및 활동 △디지털・친환경 기술 현황 △KR ISC 및 LNG 시뮬레이션 센터 등을 소개하고, 국제해사기구(IMO) 온실가스 배출 규제 등 국제 사회의 환경 규제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며, 양 기관 간 대응 및 협력 방안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 

이형철 KR 회장은 “금년 IMO의 2050 Net-Zero 목표가 확정됨에 따라 선박 대체연료 기술개발이 가속화 되고 있고, AI 등 디지털 기반의 인프라도 빠르게 적용되며 해운항만 업계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이러한 시점에 세계적인 항만을 관장하고 있는 MPA에 KR의 기술력을 소개하고 상호 협력을 논의하게 돼 매우 의미있는 자리였다”고 전했다. 

Teo Eng Dih 싱가포르 해사항만청장은 “현재 MPA는 싱가포르 항만을 탄소중립화 허브로 구축하기 위해 전 세계 정부, 선사, 연구기관 등과 활발히 협력하고 있다”며, “해사 기술 전문기관으로서 KR의 적극적인 역할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KR은 디지털화 및 탈탄소 추세에 맞춰 최신 기술들을 해사산업 현장과 발 빠르게 적용할 수 있도록 전 세계 고객들에게 기술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특히 싱가포르는 KR의 해외 거점 영업지역으로서 영업력 강화를 위해 지난 8월 아태지역본부와 싱가포르 사무소를 확충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