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3-04 06:33 (월)
인천항 8월 컨물동량 전년 대비 4.4% 증가
인천항 8월 컨물동량 전년 대비 4.4% 증가
  • 항만산업팀
  • 승인 2023.09.27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이경규)는 지난달 인천항에서 처리한 컨테이너물동량이 전년 동월 대비 4.4% 증가한 28만4673TEU를 기록해 역대 8월 물동량 중 최대치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IPA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 물동량은 14만6102TEU, 수출 물동량은 13만4407TEU로 각각 전년 동월 대비 10.2%, 0.6%씩 증가했으며, 환적 물동량은 4165TEU를 기록했다.

국가별 컨테이너 수입 물동량은 대만(5621TEU), 베트남(2만2592TEU), 태국(9236TEU)이 전년 동월 대비 각각 3555TEU (172.1%), 2764TEU(13.9%), 1811TEU(24.4%)씩 증가했다.

국가별 수입 비중은 중국 51.8%, 베트남 15.5%, 태국 6.3%, 대만 3.8% 순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4개 국가로부터 컨테이너 수입은 전체 수입 물동량의 77.4%를 차지했다.

국가별 컨테이너 수출 물동량은 말레이시아(3151TEU), 리비아(전년 동월 물동량 없음), 싱가포르(1830TEU)가 각각 1932TEU(158.4%), 1855TEU, 1521TEU(492.2%)씩 급증했다.

국가별 수출 비중은 중국 61.4%, 베트남 8.2%, 대만 2.8%, 말레이시아 2.3% 순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4개 국가로의 컨테이너 수출 물동량이 전체 수출 물동량의 74.7%를 차지했다.

IPA는 지난달 물동량 증가 요인을 수출 중고차의 컨테이너물동량 증가 효과와 이에 따른 자동차 품목 적재용 공컨테이너 회수로 풀이하고 있다.

또한,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누계 기준 관세 신고자료에 따르면, 인천항에서 지난달 수출한 중고차 총 4만4000대 중에서 80.8%에 해당하는 약 3만6000대가 컨테이너선으로 운송됐다. 이는 중고차 적재용 공컨테이너가 인천항으로 회수되어,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의미한다.

IPA는 항로서비스의 안정적 기항과 수출 중고차 등 수도권에 특화된 품목, 물류 니즈를 발굴할 수 있는 마케팅 활동을 활성화하고, 선사, 터미널 등 관련 해운업계와 화주가 바라는 인천항의 물류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IPA 박원근 마케팅실장은 “지난달까지 컨테이너물동량 222만1557TEU를 처리해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4.9% 상승한 수치를 보이고 있다”며 “9월 현재 컨테이너물동량도 증가 추세에 있어, 2021년의 335만 TEU를 넘어 역대 최대 물동량을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공 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