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3-04 06:33 (월)
해운협회대표단 파나마 대통령 만나 "부산엑스포 지지해 달라"
해운협회대표단 파나마 대통령 만나 "부산엑스포 지지해 달라"
  • 해운산업팀
  • 승인 2023.08.29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한국해운협회
제공 한국해운협회

SK해운 김성익 대표, KSS해운 이승우 회장, 한국해운협회 양창호 상근부회장 등으로 구성된 한국해운협회 대표단은 8월 28일(현지시간) 첫 공식 일정으로 파나마 대통령과 면담했다.

이날 파나마 대통령궁에서 열린 면담에서 한국해운협회 대표단은 파나마 대통령에게 파나마 정부가 공식적으로 2030 세계박람회의 부산 유치를 지지해줄 것을 요청했다.
 
한국해운협회 대표단은 수출입화물의 99.7%를 해상으로 운송하는 우리나라에서 부산은 명실상부한 해양수도임을 밝히며, 부산에서 월드엑스포를 유치한다면 대한민국 해운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의견을 전달했다.

라우렌티노 코르티소(Laurentino "Nito" Cortizo Cohen) 파나마 대통령은 경제부차관, 해사청장, 주한파나마대사 등과 함께 협회 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한국선사들의 파나마 선박등록 확대 및 파나마 항만개발 등에 한국기업의 투자를 요청했다. 

특히 대통령은 한국과 파나마가 오랫동안 특별한 관계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한편 한국해운협회는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를 위해 한국선박들이 등록된 파나마, 마셜 제도, 라이베리아 등에 부산 유치 지지를 요청하는 공식 서한을 발송하였으며 마셜 제도와 라이베리아 측으로부터 부산엑스포 지지를 이끌어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