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2-28 18:41 (수)
국내 해양업계 "HMM 해외 매각 절대 반대한다"
국내 해양업계 "HMM 해외 매각 절대 반대한다"
  • 해운산업팀
  • 승인 2023.08.2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HMM 홈페이지
출처 HMM 홈페이지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한해총)와 부산항발전협의회(부발협)는 8월 23일 HMM의 해외 매각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가경제 및 안보 차원에서 국내 최대 해운선사의 해외 매각은 반드시 저지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해총과 부발협은 성명서를 통해 수출입 물량의 99.7%를 수송하는 해운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HMM의 예비입찰사 선정에 독일의 하팍로이드가 포함되었다”며, “국민의 혈세를 통해 살려놓은 HMM의 매각 대상자에 해외선사를 포함시킨 것에 대해 과연 해운의 중요성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지 의심이 간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양 단체는 또 “독일의 하팍로이드에 HMM을 매각한다면, 우리나라 컨테이너 운송자산, 터미널 및 수십 년간 쌓아온 해운물류 노하우와 같은 정보자산 등 값으로 환산할 수 없는 국가자산의 해외유출이 우려된다”며 경제 및 안보 측면에서 우리나라에 큰 손실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지난 2021년 코로나19로 인한 세계적인 물류난으로 해외 선사들이 부산항 기항을 기피하는 상황에서 수출품을 실을 선박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우리 수출기업들을 위해 HMM은 추가 선복을 투입하였다”며, 수출중심의 우리나라에 있어서 HMM은 없어서는 안될 핵심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양 단체는 “수출입을 핵심으로 하는 우리나라에 있어 해상 공급망의 핵심 역할을 하는 HMM 매각에 독일 선사인 하팍로이드를 예비입찰사로 포함시킨 것”에 대해 분노를 금치 못한다며, “HMM 해외 매각 시 수출입 물류를 해외 선사에 의존해야 할 것이며, 국가적 비상사태 시 안보에 심각한 우려를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양 단체는 “우리나라의 안정적인 수출입 물류 공급망 확보를 위해 HMM의 해외 매각 저지에 나설 것을 500만 해양가족의 이름으로 촉구한다”며, HMM의 해외 매각을 적극 저지해야 한다고 강력히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