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16 17:10 (화)
불법체류 외국인 보안최고등급 인천내항서 하역작업 '논란'
불법체류 외국인 보안최고등급 인천내항서 하역작업 '논란'
  • 항만산업팀
  • 승인 2023.07.20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외국인에 대한 임시출입증 발급 시 불법체류 여부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법무부 등 유관 부처와 협의하여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지난 19일자 경인일보의 '불법체류자 버젓이 근무...‘무법’ 닻내린 인천항' 제하의 기사에서 "‘가’급 국가중요시설인 항만에서 불법체류자가 근무하는 등 보안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에 이같이 해명했다.

경인일보가 '단독'을 내걸고 보도한 이번 기사에 따르면, 인천항을 불법 체류자들이 버젓이 드나든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 내항에서 불법 체류자 외국인 18명이 하역 관련 작업을 해오다 지난 13일 인천출입국·외국인청 단속에 적발되었다는 것이다.

특히, 이들과 함께 내항 출입자 명부에 이름이 적힌 외국인 1명은 소재가 확인되지 않아 보안 당국이 긴급히 그의 행방을 쫓고 있다고 기사는 전했다.

인천항 경비 업무는 인천항보안공사가 담당하고 있다. 

해수부는 "인천항뿐만 아니라, 타 국가중요시설 항만에 대해서도 실태를 파악하고, 외국인의 항만 출입에 대한 보안을 강화해 나가겠다"면서, "앞으로도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항만 보안 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