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2-27 09:47 (화)
중동 뱃길 여는 수에즈커넬호 인천항 첫 입항
중동 뱃길 여는 수에즈커넬호 인천항 첫 입항
  • 항만산업팀
  • 승인 2023.07.03 0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이경규)는 씨 리드 쉬핑(Sea lead shipping)의 인천-중동 신규 컨테이너 항로 FAM(Far East - Middle East Service)에 투입되는 첫 번째 선박 수에즈 커넬호(M/V SUEZ CANAL)가 인천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SNCT)에 지난 6월 28일 입항했다고 밝혔다.

Sea Lead Shipping은 2017년 설립된 싱가포르에 기반을 둔 선사로 선복량 세계 19위(2023.05 Alphaliner 기준)의 선사다.

이날 입항한 5610TEU급 컨테이너선 수에즈 커넬호는 중동으로 향하는 중고차, 자동차부품, 건설장비 등을 포함해 인천항에서만 총 2000TEU의 컨테이너 물동량을 처리했다.

IPA는 씨 리드 쉬핑의 한국총대리점 늘푸른해운항공, 하역사 SNCT 관계자 등과 함께 수에즈커넬호의 인천항 첫 입항 환영 행사를 개최하고, 향후 중동향 물동량 증대를 통한 신규항로 조기 안정화를 위해 간담회를 가졌다.

IPA에 따르면, FAM 서비스는 수도권 화주 편의 증진을 위해 씨 리드 쉬핑의 기존 중동 서비스를 인천항까지 확대한 것으로 물동량이 안정적으로 확보될 경우, 격주 1항차에서 주 1항차로 운항빈도를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IPA 강여진 마케팅실장은 “최근 우리나라 건설사의 사우디 메가 프로젝트 수주 등 ‘제2의 중동붐’이 본격화되고 있어 중동과의 교역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선사 및 물류기업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중동항로 강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제공 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