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2-29 16:54 (목)
'2023년 부산항 해외판로개척 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2023년 부산항 해외판로개척 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 부산취재팀
  • 승인 2023.05.2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 사옥(제공 부산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 사옥(제공 부산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부산상공회의소(회장 장인화)와 함께 '부산항 해외판로개척 지원사업'을 시행하기로 하고,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부산항을 이용하는 중소 수출기업들이 외국 바이어를 대상으로 홍보·마케팅 등을 할 수 있도록 판로개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BPA는 2020년부터 부산상공회의소와 협업해 ‘수출 준비-바이어 발굴-계약 진행’등 수출 마케팅 활동 전 단계에 걸쳐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세부 사업은 ▲홍보물 제작 ▲해외지사화사업 지원 ▲해외규격인증 및 시험분석비 지원 ▲해외 바이어 발굴 ▲수출서류 발급 ▲글로벌 온라인 마케팅 ▲베트남 제조산업박람회 참가 ▲통·번역 ▲물류비 지원 등으로 구성돼 있다.

참고로, BPA는 2022년 동일한 사업 시행을 통해 참여기업 38개사의 매출액 상승(8093억원→8248억원, 총 155억원 증가)에 기여한 바 있다.

2023년 지원 대상은 부산항 수출입 이용실적이 있는 부산·경남지역의 중소기업이다.

참여희망 기업은 5월 26일까지 BPA 홈페이지(www.busanpa.com)의 'ESG경영'→'동반성장'→'공지사항'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강준석 BPA 사장은 “이번 지원사업이 중소기업의 해외판로개척 활동에 촉진제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부산항 중소기업들이 수출 강소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