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4 09:54 (금)
부산항신항 웅동배후단지 5년만에 새 물류창고 2곳 준공
부산항신항 웅동배후단지 5년만에 새 물류창고 2곳 준공
  • 부산취재팀
  • 승인 2023.03.29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부산항 신항 웅동 배후단지에 신규 물류창고 2개소가 준공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준공된 물류창고는 BPA가 2020년에 웅동 배후단지 1단계 4차 입주기업 모집 공고를 통해 선정한 3개사 중 ㈜디더블유엘글로벌(사진 위)과 액세스월드부산(유)(사진 아래) 물류창고이다. 

웅동 배후단지 1단계 3차 입주기업 물류창고가 준공한 2017년 하반기 이후로 약 5년 만에 새로이 지어진 것이다. 웅동 1단계 4차 입주기업은 ㈜디더블유엘글로벌, 액세스월드부산(유), 동원로엑스냉장투(주) 등이다.

이중 ㈜디더블유엘글로벌은 BPA로부터 임차한 부지 8만㎡에 총사업비 약 370억원을 투자하여 4만㎡의 물류창고를 건축했으며, 3월 28일에 준공식을 개최했다. 

액세스월드부산(유)은 5만㎡ 부지에 총사업비 약 190억원을 투자하여 2만5000㎡의 물류창고를 건축했으며, 2023년 2월 부산지방해양수산청의 건축물 사용승인을 득했고, 기념행사는 오는 4~5월 중 개최 예정이다.

추후 동원로엑스냉장투(주)의 물류창고까지 개장하면 부산항 신항 북‘컨’배후단지와 웅동 배후단지에는 총 69개사가 물류ㆍ제조시설을 운영하게 되며, 이는 국내 항만배후단지 중 최대 규모이다.

홍성준 BPA 운영본부장은 “점차 확대되어가는 부산항 신항 항만배후단지 규모만큼 우리 공사의 책임과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입주기업과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제도개선과 소통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