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8 17:24 (화)
외국인선원에게 '택시카드' 준 BPA "감천항 무사복귀 지원"
외국인선원에게 '택시카드' 준 BPA "감천항 무사복귀 지원"
  • 부산취재팀
  • 승인 2023.03.27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감천항에서 외출하는 외국인 선원의 무사 복귀를 돕기 위해 ‘택시카드(TAXI CARD)’를 만들어 배포한다고 27일 밝혔다.

택시카드는 앞면에 목적지 등 외국인 선원의 외출 후 복귀를 돕는 내용이, 뒷면에는 부두 출입 시 준수사항이 한국어 외에 영어와 러시아어로 인쇄돼 있다.

BPA가 택시카드를 배포하는 것은 외출하는 외국인 선원들이 한국말이 서툴러 엉뚱한 출입구로 가는 등의 불상사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택시카드는 감천항 내 모든 부두 출입초소에 비치해, 청원경찰이 외출하는 외국인 선원들에게 나눠준다.

BPA는 이와 함께 매일 저녁 시간에 감천항 전역에서 외출 시 유의사항과 택시카드 사용법 등을 알리는 방송을 영어와 러시아 2개 국어로 총 6회 실시한다.

강준석 BPA 사장은 “택시카드가 외국인 선원들의 편의와 항만 안전을 제고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항만 이용자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