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03-23 11:09 (목)
국제해운‘미래연료 포럼’출범…16일 한국해운협회서 첫 회의
국제해운‘미래연료 포럼’출범…16일 한국해운협회서 첫 회의
  • 해운산업팀
  • 승인 2023.03.15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송상근 해양수산부 차관이 3월 16일 오후 2시 한국해운협회에서 개최되는 국제해운 탈탄소화 대응을 위한 ‘미래연료 포럼’ 회의에 참석한다.

국제해사기구(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IMO)는 올해 7월에 국제해운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기존 2050년 50% 감축에서 실질적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탄소중립‘으로 상향할 예정이며, 유럽연합은 2024년부터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를 도입함과 동시에 2025년 화석연료 사용을 직접적으로 제한하는 규제 도입을 계획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국제해운 탈탄소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추세이다.

해양수산부는 이러한 탈탄소화 흐름을 선도하고자 지난 2022년 11월 한-미 간 무탄소 선박 시범운항 투입을 위한 '녹색해운항로 구축'을 선언하였으며 우리나라 해운물류 기업인 HMM에서도 9000TEU급 메탄올 추진 컨테이너선 9척을 발주하는 등 무탄소 선박 운항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에 구성되는 '미래연료 포럼'은 친환경 연료 분야를 집중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지난해 구성된 ‘국제해운 탈탄소 협의체’를 확대 구성한 민·관·산·학·연 협의체이다.

'국제해운 탈탄소 협의체'는 해운분야 탈탄소 대응전략 모색과 친환경 해운 촉진방안 마련을 위해 해운, 조선, 연구기관, 학계, 선박검사기관 등으로 구성된 협의체(2022.1 구성)이다.

이 포럼에는 기존 협의체 구성원인 해운·조선 분야 전문가 외에도 에너지 생산·공급, 연료 공급 시설, 금융·제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미래연료 도입 및 활용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송 차관은 이 자리에서 “다양한 산업계 및 학계가 긴밀한 협력체계와 파트너쉽 구축으로 우리의 역량을 결집한다면 기후위기로 인한 탈탄소화 변화 요구를 새로운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 ”이라며, “이 포럼이 각 분야의 협력 기반을 마련하고 미래연료 전환을 선도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힐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