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03-23 11:09 (목)
한국, 2월 전세계 선박 74% 수주…중국은 8% 그쳐
한국, 2월 전세계 선박 74% 수주…중국은 8% 그쳐
  • 조선산업팀
  • 승인 2023.03.07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한국이 지난 2월 전 세계에서 발주한 선박 중 74%를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조선해운시황 전문기관인 클락슨리서치가 집계한 지난 2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210만CGT(58척)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월 대비 2% 감소한 규모이며, 전년 동기 대비 25% 감소한 수치이다. 국가별로는 한국이 156만CGT(34척, 74%)를 수주하며 1위를 기록했으며, 중국은 17만CGT(9척, 8%)에 그쳤다.

2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전월 대비 53만CGT 증가한 1억1013만CGT로 나타났다. 이중 한국은 3863만CGT(35%), 중국은 4901만CGT(45%)를 차지했다.

전월 대비 한국은 104만CGT(3%↑) 늘었으며, 중국은 52만CGT(1%↓) 감소했으며, 전년 동기에 비해서는 한국이 21% 증가, 중국이 11% 증가했다.

2월 말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163.69로 전년 동기 대비 8.96P 상승했다.

선종별로는 LNG운반선 2억5000만달러, 초대형 유조선 1억2000만달러, 초대형 컨테이선 2억1500만달러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