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3-01 22:58 (금)
해적들 선원 보다 화물 노린다...안보 취약 항만 주의해야
해적들 선원 보다 화물 노린다...안보 취약 항만 주의해야
  • 해양안전팀
  • 승인 2023.01.30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가 1월 30일 발표한 ‘2022년 전 세계 해적 사건 동향’에 따르면 2022년 전 세계 해적 사건은 2021년보다 소폭 감소(132건→115건, 약 13%)하고, 몸값을 요구하는 선원납치 피해는 큰 폭으로 줄어든 것(57명→2명, 약 96%)으로 나타났다.

 * 전 세계 해적사건 : (‘18)201건 → (‘19)162건 → (‘20)195건 → (‘21)132건 → (‘22)115건

 * 전 세계 선원납치 피해 : (‘18)83명 → (‘19)134명 → (‘20)135명 → (‘21)57명 → (‘22)2명

지난해 해적 사건 분석 결과를 보면 전 세계 해역별로 해적 사건의 형태와 특징이 각기 다른 양상을 보여 이에 유의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원을 납치해 몸값을 요구하기로 악명이 높았던 기니만 서아프리카 해역에서는 선원납치가 전년 대비 크게 줄어든(57건→2건) 대신, 최근 화물을 탈취하는 사고가 반복해서 발생하고 있다.

육지로부터 약 200해리(약 370km) 이상 떨어진 선박에 승선하여 총기로 선원을 위협하고 준비된 배를 이용해 화물(유류)을 이송․탈취하는 등 수법이 전문화․고도화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다만, 이러한 해적 사건의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유일하게 아시아 지역은 전년 대비 해적피해가 약 19% 증가(59건→70건)하였는데, 이는 2020년부터 급증했던 싱가포르 해협 부근에서의 해상강도 사건이 지난해에도 계속 증가했기 때문이다.

중·남미에서는 해적 사건이 약 33%가량 크게 감소(36건→24건)하였으나, 아직도 보안이 취약한 항만에 정박 중인 선박을 대상으로 한 강도 사건이 일어나고 있어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한편, 청해부대가 파견되어 선박 호송 작전을 수행하고 있는 소말리아‧아덴만 해역에서는 지난해 해적 사건이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연합해군의 현지 활동이 확실한 억지력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나, 전문가들은 불안정한 소말리아 내부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이 해역에서 해적 활동은 언제든지 재개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민중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해적 사건이 전반적인 감소 추세에 있지만, 서아프리카·싱가포르 해협 등에서 위협은 여전하다.”라며, “특히 서아프리카 해역 등 위험해역에서는 해역별 해적 특성에 유의하여 철저한 대비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2022년 해적사건 발생동향 분석자료는 해양수산부 해양안전종합정보시스템 누리집(www. gicom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