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02-08 11:53 (수)
현대미포, 올해 총 68척 인도…지난 5일 첫 선박 인도
현대미포, 올해 총 68척 인도…지난 5일 첫 선박 인도
  • 조선산업팀
  • 승인 2023.01.1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형 선박 건조 부문 세계 1위인 현대미포조선(사장 김형관)이 올 한 해 동안 컨테이너선 35척, LPG운반선 21척, LNG운반선 4척, 석유화학제품운반선 4척 등 모두 68척을 인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미포조선은 지난해 총 53척을 인도한 바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5일 오전 울산 본사에서 영국 유니언마리타임(UNION MARITIME)사로부터 수주한 4만입방미터(㎥)급 LPG운반선에 대한 명명식을 가졌다고 전했다.

이 행사에서 현대미포조선 서흥원 부사장(생산본부장)과 유니언 마리타임 마이클 콧사파스(Michael Kotsapas) 재무총괄 등 내·외빈 및 관계자들이 참석해, 새로운 선박 탄생을 축하하고 안전항해를 기원했다고 한다.

‘MGC 매릴본(MARYLEBONE)’호로 이름 붙여진 이 선박은 길이 180m, 너비 28.7m, 높이 18.7m의 제원을 갖추고 있으며, 이날 명명식 후 곧바로 선주사에 인도됐다.

이어 싱가포르 ‘트라피구라(TRAFIGURA)’사의 4만입방미터급 LPG선인 ‘이글 익스플로어(EAGLE EXPLORER)’호도 이날 인도됐다.

한편, 현대미포조선은 "베트남 법인인 현대베트남조선(HVS)도 지난 3일 그리스 ‘캐피털(CAPITAL)’사에 5만톤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인 ‘알키비아디스(ALKIVIADIS)’호를 인도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