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02-08 11:53 (수)
HD현대 정기선 대표, '바다의 근본적 대전환' 선언
HD현대 정기선 대표, '바다의 근본적 대전환' 선언
  • 조선산업팀
  • 승인 2023.01.17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가 가장 잘 알고, 잘 해낼 수 있는 곳 바다. 그 바다가 품고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활용해 인류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구현하겠다.”
 
HD현대가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인 ‘CES 2023’의 개막을 하루 앞둔 지난 4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프레스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날 HD현대는 바다에 대한 관점과 활용 방식의 근본적 대전환(Ocean Transformation)을 통해 지속 가능한 미래를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정기선 대표는 이 자리에서 “글로벌 에너지 위기와 기후 변화 등 인류에게 닥친 가장 시급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바다가 품고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활용해야 한다”며 “HD현대는 퓨처빌더(Future Builder)로서 바다의 근본적 대전환, 즉 ‘오션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인류 영역의 역사적 확장과 미래 세대를 위한 지속 가능한 성장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오션 트랜스포메이션은 지구 자원의 보고이자 글로벌 네트워크의 중심인 바다를 대하는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접근 방식으로, HD현대가 CES 2022에서 밝힌 퓨처빌더로서 역할 및 방향성을 구체화한 비전이다.
 
HD현대는 이를 위해 그룹이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조선·해양, 에너지, 산업 기계 기술력을 활용해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하고, 안전하게 운송 및 활용하는 밸류체인을 구축함으로써 바다를 ‘지속 가능한 친환경 에너지의 장’으로 전환하는데 앞장서겠다는 계획이다.
 
HD현대는 정기선 대표의 오프닝 연설을 시작으로 △오션 모빌리티(Ocean Mobility) △오션 와이즈(Ocean Wise) △오션 라이프(Ocean Life) △오션 에너지(Ocean Energy) 등 바다 대전환을 이끌 4개 핵심 비전과 목표를 차례대로 발표했다.
 
오션 모빌리티 부분 발표를 맡은 한국조선해양 김성준 미래기술연구원장은 바다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해답으로 차세대 친환경·디지털 선박의 미래상을 제시했다.
 
이어 각 분야 전문가인 현대글로벌서비스의 심지애, 백봉석 매니저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HD현대의 해양 데이터 솔루션을 소개했으며, 아비커스의 칼 요한슨(Carl Johansson) 이사는 선박의 자율운항 기술이 가져올 더 안전하고 자유로운 바다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한국조선해양 김유리 책임연구원은 HD현대가 그리는 해양 에너지 생태계 비전을 공개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팔란티어(Palantir)의 샴 샤카(Shyam Sankar) 최고 운영 책임자(COO)와 GE 오프쇼어윈드(Offshore Wind)의 얀 크에르스고르(Jan Kjaersgaard) 최고 경영자 등 HD현대의 주요 파트너사 경영자들도 연사로 등장해 바다의 가능성을 현실로 바꾸기 위한 HD현대의 혁신과 도전에 함께 할 것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