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02-08 11:53 (수)
광양항 등 일부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 사실상 중단 
광양항 등 일부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 사실상 중단 
  • 항만산업팀
  • 승인 2022.11.28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1월 28일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동향을 보면 약 7600명(전체 조합원의 35%)이 17개 지역 177개소에서 집회 및 대기 예정이며, 출정식 대비 2000명 감소된 수치이다.

전국 12개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크게 감소(평시대비 21%)하여 수출입 및 환적화물 처리에 차질이 발생 중이다.

특히, 광양항, 평택·당진항, 울산항 등 일부 항만은 컨테이너 반출입이 거의 중단된 상황이다.

레미콘 업계는 29일경부터 전국적으로 레미콘 생산이 중단되어 전국 곳곳의 건설현장 공사에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철강분야는 화물차 출하 자제로 인해 27일의 경우 주말 일평균 출하량(4.6만톤)의 47.8%(2.2만톤)만 출하되는 등 차질이 발생 중이다.

정유분야는 일부 공장 등에서 운송 방해가 일어나고 있으며, 전체 출하량은 평시 대비 감소한 수준이다. 4대 정유사(SK, GS, S-OIL, 현대오일뱅크) 차량 중 70~80%가 화물연대 조합원으로 파악되며, 장기화 시 주유소 휘발유·경유 등 공급 차질이 예상된다.

정부는 위기대응 발령단계를 ‘심각(Red)’으로 격상(28일 9시)하고, 기관별 대응조치를 시행 중이다. 28일 오전 10시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 및 운영 중이고, 주요 물류거점에 경찰력(기동대·교통경찰·신속대응팀 등)을 배치하여 운송방해행위 등 불법행위를 차단하고, 운행차량 보호조치 등을 하고 있으며 군위탁 컨테이너 수송 차량 등 운송수단을 지속 투입 중이다.

긴급 물량은 경찰의 보호를 통해 반출하고 있고, 기업별 자체 운송인력 투입, 정부의 비상수송대책 등을 통해 물류피해 최소화 노력 중이다.

국토교통부-화물연대 본부간 면담이 28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