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02-08 11:53 (수)
조승환 장관, 화물연대 대책회의하고 현장도 찾고
조승환 장관, 화물연대 대책회의하고 현장도 찾고
  • 항만산업팀
  • 승인 2022.11.28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대책회의 주재하는 조승환 장관
비상대책회의 주재하는 조승환 장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에 대응한 비상수송대책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집단운송거부가 진행 중인 현장을 찾아 상황 점검에도 나선다.

해수부에 따르면, 조승환 장관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와 관련된 비상수송대책 점검회의를 11월 27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영상으로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조 장관이 직접 주재하고, 11개 지방해양수산청장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조 장관은 회의에서 기관장을 중심으로 비상수송대책을 철저히 이행해줄 것과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항만당국의 지원이 필요한 사항들에 대해서 신속하게 확인하고 조치해 물류 차질을 최소화해 줄 것을 지시했다.

또한, 조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는 차주들에 대한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집단운송거부 기간 중 화물연대의 방해행위로 화물차량에 피해가 발생할 경우 부산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 여수광양항만공사, 울산항만공사 등 4개 항만공사에서 수리비를 선제적으로 지원한다. 또한, 항만공사는 차주들이 신속하게 차량을 수리하여 운송에 복귀할 수 있도록 각 항만별로 차량수리센터를 지정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각 항만공사 별 누리집을 확인하면 된다.

집단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는 차주들 중 화물연대의 방해로 차량에 피해가 발생한 차주는 인근 경찰서에 신고한 후 수리센터에서 수리하고 항만공사에 비용을 청구하면 지급받을 수 있다.

조 장관은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인한 영향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차량 수리비 선지원이라는 대응방안을 마련했다”며, “해양수산부는 앞으로도 신속하고 실질적인 지원책을 강구하여 운송참여 차주들을 지원하고 수출입물류 차질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11월 28일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가 진행 중인 부산항 신항을 찾아 현장 상황도 점검한다.

조 장관은 부산항 신항 한진부산컨테이너터미널(3부두)에서 부산항 운영사 대표, 운송사 대표 등과 함께 집단운송거부로 인한 비상운영 상황 및 대책을 점검하고 물류차질 최소화를 위한 업계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이어, 조 장관은 터미널 내부를 살피면서 부두 간 컨테이너 이송 통로 활용 등 비상수송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확인하고, 하역작업이 안전하게 진행되는지 여부도 점검할 계획이다. 

조 장관은 현장에서 “집단운송거부로 화물 반출입이 어려워진 상황에도 화물 처리를 위해 애써주시는 항만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엄중한 상황에서 수출입물류 인프라의 중추인 항만이 계속해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