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02 17:49 (금)
부산항만공사, 부산항 수출입 물류현장 점검 나서
부산항만공사, 부산항 수출입 물류현장 점검 나서
  • 항만산업팀
  • 승인 2022.11.17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 사장(BPA, 사장 강준석)은 급변하는 대내외 물류 환경에 대응해 차질 없는 부산항 운영을 위한 신항 현장점검을 11월 15일 실시했다. 

이날 현장점검에 앞서 신항지사 회의실에서 신항 부두 운영사 사장단 회의를 개최해 국내 최대 수출입 항만인 부산항의 차질 없는 운영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육상화물 운송분야 위기경보 ‘주의(Yellow)’발령에 따른 각 부두의 장치율 현황을 점검하는 등 항만 운영대책을 운영사와 함께 논의하였다. 
 
회의 후에 강준석 BPA 사장은 접안선박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감축을 위한 육상전력 공급시설(AMP) 이용 활성화를 위해 신항 3부두 현장을 직접 점검하고, 신항 다목적부두에서는 하역작업 현장의 안전관리 상황도 살폈다. 

강준석 BPA 사장은 “ 각종 대내외 해운·항만 시장이 급변하고, 경제적 여건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안전하고 중단없는 부산항 운영을 통해 우리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입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친환경 항만 조성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