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02-07 20:52 (화)
지방해경청별로 최신 증거물 분석보관실 구축 추진한다
지방해경청별로 최신 증거물 분석보관실 구축 추진한다
  • 해양안전팀
  • 승인 2022.11.16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청
중부청

 

해양경찰청(청장 정봉훈)은 사건현장 증거물의 엄격한 관리와 증거분석의 전문성·신뢰성 확보를 위해 최신식 증거물 분석·보관실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증거물 분석·보관실은 총 2억8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됐으며, 중부해경청(132㎡(40평)과 제주해경청(100㎡(30평)에 각각 구축됐다.

공기정화 챔버, 실체현미경, 모바일건조기, 초음파 세척기, 전기소독기, 법과학광원 등 57종의 첨단장비를 구비해 증거물을 채취에서 감정, 송치, 확정판결까지 원형 그대로 보존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되였다.

증거물 분석·보관실은 최근 증거재판주의가 강화된 사법 환경 속에서 적법한 절차의 증거수집 뿐만 아니라, 증거물의 엄격하고 투명한 분석 및 관리가 요구됨에 따라, 단계적으로 전 지방해경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증거물 분석·보관실 구축은 2022년 해양경찰청 예산 발표(2021.12.3) 시 주요한 내용 중 하나로써 현재까지 계획대로 차질 없이 이행하고 있다.
 
해양경찰청 한상규 과학수사과장은 “최신식 증거물 분석·보관실 구축으로 범죄 증거 수집과 분석 업무의 효율성을 향상시켜 신속한 수사진행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