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02 17:49 (금)
국내 주요 10개 선사 대표, 해수부 장관 만나 현안 논의
국내 주요 10개 선사 대표, 해수부 장관 만나 현안 논의
  • 해운산업팀
  • 승인 2022.11.15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조승환 해수부 장관이 11월 15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요 국적 선사 대표들과 만나 최근 급변하는 해운 시황을 공유하고 해운산업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간담회는 장금상선(한국해운협회 회장사), HMM을 비롯한 10개 선사 대표와 해운분야 정책금융기관인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정부와 해운업계는 최근 급락 중인 해상운임 동향을 공유하고 이로 인한 선사 영향을 점검했다.

또한, 정부는 지난 11월 4일 발표한 '시황 변동에 따른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설명하는 한편, 국제 해운규제 대응, 선원수급 개선 등 건의 사항을 청취하고 업계와 함께 해결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조 장관은 “최대 3조원 규모의 경영안전판을 마련하는 경쟁력 강화 방안을 통해 정부는 어떤 어려운 상황이 생겨도 우리 해운의 국제경쟁력이 유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면서 “선사에서도 보다 적극적인 자세와 철저한 사전 준비, 과감한 결단과 변화로 세계 해운시장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