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01-27 09:42 (금)
SM상선, 美 오리건주로부터 감사패 받아
SM상선, 美 오리건주로부터 감사패 받아
  • 해운산업팀
  • 승인 2022.10.21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조혁 SM상선 대표이사 직무대행이 케이트 브라운 美오리건 주지사로부터 감사패를 받고 있다.
유조혁 SM상선 대표이사 직무대행이 케이트 브라운 美오리건 주지사로부터 감사패를 받고 있다.

 

SM그룹 해운부문 계열사인 SM상선은 지난 18일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미국 오리건 주지사 주최 리셉션에서 오리건주 포틀랜드항을 통한 양질의 운송서비스를 제공해 온 공적과 한미 간 무역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감사패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SM상선은 지난 2019년 12월 미주서안 북부 PNS노선 운항을 시작하면서 오리건주 포틀랜드항과 첫 인연을 맺기 시작했으며, 포틀랜드항은 미 서북부로 통하는 새로운 물류 항만으로써 주목 받기 시작했다.
 
SM상선은 올해 중반까지  포틀랜드항으로 약 130항차를 수행해 자동차부품, 배터리, 화학제품, 가구, 가전제품 등 16만TEU에 달하는 컨테이너 수출입 물량을 운송했다. 특히 오리건주의 주요 수출 품목인 건초(hay)의 98%를 포틀랜드항을 통해 수출함으로써 수출 업계 관계자들의 긍정적 평가를 받아왔다.

SM상선은 이번 감사패 수상에 앞서 지난 5월 19일 포틀랜드미술관에서 열린 오리건주 각국 영사단 공로상 시상식에서 포틀랜드 컨테이너서비스 개설과 한미 오리건주 간의 무역 증진 공로로 ‘글로벌 리더쉽 어워드’를 수상한 바 있다.
  
이날 시상식에서 유조혁 SM상선 대표이사 직무대행은 “코로나로 인한 물류 대란 속에서도 SM상선은 포틀랜드항만청과의 협업으로 안정되게 물동량을 증대시켜 왔으며, 특히 UP 철도 연결을 통해 미국의 주요 내륙 지역으로 서비스 구간을 확대하여 왔다”며 “향후에도 오리건주 및 포틀랜드항만청과의 긴밀한 공조 속에 포틀랜드항이 명실상부한 미 서안의 주요 수출입 창구가 될 수 있도록 수송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