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02-07 20:52 (화)
인천↔브루나이 연결하는‘컨’항로 신설
인천↔브루나이 연결하는‘컨’항로 신설
  • 항만산업팀
  • 승인 2022.10.06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최준욱)는 글로벌 선사 머스크(Maersk)가 5일 인천항에서 ‘IA(INTRA ASIA)5’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IPA에 따르면, IA5의 첫 항차로 5일 21시 10분 한사 브리텐버그(HANSA BREITENBURG)호가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에 입항했다. IA5는 1천 7백TEU급 선박 7척이 투입되는 주 1항차 서비스로 올해 인천항에 개설된 7번째 신규 컨테이너 항로이다. 

IPA에 따르면, 이번 서비스를 통해 ▴미얀마 띨라와, 양곤 ▴말레이시아 타와우 ▴필리핀 카가얀 항을 기항하게 됐으며, 인천항 컨테이너 정기항로 중 최초로 인천항과 브루나이를 잇게 됐다.

상세 기항지는 인천-중국(상하이, 닝보)-말레이시아(탄중 펠레파스, 타와우)-미얀마(띨라와, 양곤)-브루나이(무아라)-필리핀(다바오시티, 카가얀)-인천이다.

IPA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연간 5만 TEU 이상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브루나이 북부에 위치한 무아라(Muara) 등 기항지와의 교역량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미얀마(띨라와, 양곤)에는 포스코, LS, 고려전선, CJ, 효성 등 여러 한국 기업들이 입주해 있어 한국-미얀마 간의 물류 흐름이 원활해질 것으로 보인다. 

* 2022년 8월 기준 미얀마 물동량은 2,646TEU로 전년대비 54% 증가

공사 김종길 운영부문 부사장은 “이번 신규 서비스로 인천항과의 교역 항만은 75개에서 80개로 늘어나 수도권 화주·포워더의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중소기업 수출 판로 개척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항로 안정화를 위해 선사, 물류기업과 지속적으로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