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02 17:49 (금)
트레드링스 "코로나 이후 수출화물 최대 운송선사는 고려해운"
트레드링스 "코로나 이후 수출화물 최대 운송선사는 고려해운"
  • 해운산업팀
  • 승인 2022.09.26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6만 해운 데이터 분석한 '공급망 인사이트 리포트' 발간

 

국내 최대 수출입 물류 플랫폼 트레드링스(대표 박민규)가 126만 해상 물동량 데이터를 분석한 ‘공급망 인사이트 리포트(Supply Chain Insights Report) - 2022 공급망 재편: 위기에서 기회로’를 발간했다.

트레드링의 공급망 인사이트 리포트(이하 리포트) 시리즈는 매월 2억건 가량의 수출입 물류 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트레드링스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우리나라를 기준으로 한 공급망 현황을 분석해 발표하는 리포트다. 올 7월 국내 최초로 공급망 혼잡 현황을 분석한 리포트를 선보여 기업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번에 발표한 리포트는 2018년부터 2022년 상반기까지 4년6개월 동안 수집된 해상 물동량 데이터를 토대로 국내 공급망 현황을 심층 분석한 결과물이다. 2022년 수출입 현황, 주요 국가(주요 무역 상대국)별 수출입 변화, 항로별 선사 및 포워더 순위 등을 담고 있다.

리포트 내용을 살펴보면 코로나 팬데믹 이후 수출 항로는 줄어든 반면, 주요 국가의 수출입 물동량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모든 포트 기준 수출 항로는 1319개에서 587개로 56% 감소했으며, 대미 수출·수입 물동량은 각각 26%, 17% 상승했고, 대중국 수출·수입 물동량은 각각 6%, 14% 상승했다.

코로나 이후 가장 많은 수출 화물을 운반한 선사는 ‘고려해운’이었으며, 가장 많은 수출 화물을 처리한 포워더는 ‘판토스’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유럽 수출 화물은 ‘HMM’과 ‘판토스’가 가장 많이 처리했으며, 중국은 ‘고려해운’과 ‘판토스’, 미국은 ‘HMM’과 ‘판토스’가 가장 많이 처리했다. 특히 HMM의 경우 미주 화물 물동량이 코로나 이전 대비 40%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레드링스 박민규 대표는 “코로나19에 따른 팬데믹,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미중 무역 갈등 등 다양한 사건 사고는 오늘날 글로벌 공급망의 취약성을 노출시켰고, 이에 기업의 공급망 구조 및 관리 전략에도 변화가 필요해지고 있다”며 “국내 공급망 상황을 심층적으로 분석한 이번 공급망 인사이트 리포트가 국내 기업들의 공급망 전략 수립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에 발행된 트레드링스의 공급망 인사이트 리포트 전문은 트레드링스 홈페이지에서 열람 및 다운로드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