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0-03 06:56 (월)
"출자비율 조작"…부산 수륙양용버스 컨소시엄 관계자들 檢 송치
"출자비율 조작"…부산 수륙양용버스 컨소시엄 관계자들 檢 송치
  • 노컷뉴스
  • 승인 2022.09.21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 명의 빌려 컨소시엄 만든 뒤 허위 출자비율 제출한 혐의
당사자들 혐의 부인…2순위 탈락 사업자 "법적 대응할 것"
남해지방해양경찰청. 남해해경청 제공
남해지방해양경찰청. 남해해경청 제공
부산 수륙양용투어버스 운행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컨소시엄 관계자들이 공모에 앞서 출자비율을 조작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남해지방해양경찰청은 이 사업 우선협상대상자인 A 컨소시엄 관계자 B씨 등 4명을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부산수륙양용투어버스 사업자 선정과정에서 높은 점수를 받기 위해 업체 2곳의 명의를 빌려 컨소시엄을 만든 뒤, 사실과 다른 출자비율을 부산시에 제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 수륙양용투어버스는 부산시가 신개념 해양관광 콘텐츠의 일환으로 추진한 사업으로, 지난해 4월 이 사업자 공모에서 A 컨소시엄이 1순위, C사가 2순위 사업자로 선정됐다.
 
그러나 실제 출자비율로 점수를 계산하면 C사가 1순위로 바뀌는 점을 확인했다고 해경은 전했다.
 
B씨 등은 해경 조사에서 자신들의 혐의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해해경청은 정부나 지자체 공모사업과 관련해 공모신청을 할 때만 명의를 대여하는 등 불법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사업자 공모 당시 2순위로 선정돼 탈락한 C사 측은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C사 관계자는 "그동안 잘못된 사업자 선정으로 큰 피해를 본 만큼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과 함께 부산시를 상대로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부산CBS 박진홍 기자 jhp@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부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