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0-03 06:56 (월)
울산항 컨테이너 하역 트랜스퍼크레인 친환경 전환 완료 눈앞
울산항 컨테이너 하역 트랜스퍼크레인 친환경 전환 완료 눈앞
  • 항만산업팀
  • 승인 2022.09.20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항만공사(사장 김재균, 이하 ʻUPAʼ)는 울산항의 트랜스퍼크레인(이하 ʻTCʼ) 배출가스저감장치 부착을 위해 해양수산부·UNCT(주)와 공동으로 사업에 착수했다고 19일 밝혔다.

TC는 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에 사용되는 항만 하역장비를 말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울산항에서 운영되고 있는 경유 TC 2대에 배출가스저감장치 부착이 완료되면, 울산항에서 운영되는 TC는 동력원의 전기 전환, 배출가스저감장치 부착 등을 통해 100% 친환경 장비로 전환된다.

공인기관의 시험 결과에 따르면 배출가스저감장치 부착을 통해 경유 TC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을 80% 이상 저감할 수 있으며, 일산화탄소와 탄화수소 저감에도 상당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사업은 울산항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UPA와 해양수산부에서 각각 총 사업비의 45%씩 지원하고, 운영사인 UNCT(주)에서 10%를 자부담하여 사업을 시행한다.

UPA 김재균 사장은 “이번 사업은 항만 대기질 개선을 위해 민·관·공이 협력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향후에도 유관기관과 적극적인 상호협력을 통해 친환경 울산항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