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0-03 06:56 (월)
KOMSA, GHG SMART 교육프로그램 시행…개도국 역량 지원
KOMSA, GHG SMART 교육프로그램 시행…개도국 역량 지원
  • 해양안전팀
  • 승인 2022.09.20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SA,이사장 직무대행 송찬식)은 개발도상국의 해운부문 온실가스 감축 역량강화를 지원하고 대한민국의 해운·조선분야의 선진화된 기술을 소개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GHG SMART : Green House Gas - Sustainable MARitime Transport)을 19일 시행했다고 밝혔다. 

‘GHG-SMART 프로그램’은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와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 임기택)가 공동으로 개발도상국의 IMO 선박 온실가스 감축 전략의 이행 역량강화를 지원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이며, KOMSA는 이번 교육 프로그램의 총괄 운영·지원기관으로 지정되었다.

이번 교육은 방글라데시, 앙골라, 자메이카 등 13개국의 22명이 참석하였으며, 9월 19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KOMSA의 안준건 선임연구원이 대한민국 친환경선박 기본계획을 소개하였고 한국해양대학교에 방문하여 조선해양응용실증기술센터(MAST-C) 등을 견학하였다.

이후에도 △친환경 선박기술 △대체연료 동향 △기후기금 등에 대한 이론교육과 함께 현대중공업, 부산항만공사 등 부산·경남 인근 산업시설의 견학을 통해 우리나라의 해운·조선·항만 분야의 선진화된 기후변화 대응 기술과 정책을 소개하는 등 9월 23일까지 온실가스 감축 역량 강화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GHG SMART 프로그램은 2025년까지 매년 개발도상국의 해양 분야 관련 공무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교육과 현장 교육을 제공하며, 앞으로 대한민국이 해운·조선분야의 선도국가로서 국제해운의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국제협력 활동에 앞장설 예정이다.

공단 남동 기술연구원장은 “KOMSA는 우리나라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과 무탄소 선박 전환 가속화를 위해 친환경선박 인증제 및 보급 지원사업을 운영하고 있다”며, “국내 기후변화 대응 뿐 아니라 국제협력 활동 등 역량강화 사업을 통하여 국제해운의 탄소중립 실현에도 앞장설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