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0-03 06:56 (월)
러시아 가스공급 중단하면 한국 조선·반도체·자동차 타격
러시아 가스공급 중단하면 한국 조선·반도체·자동차 타격
  • 노컷뉴스
  • 승인 2022.09.15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철 난방 수요 앞두고 LNG 재고 확보 경쟁
"LNG 수급 불안, 전기·가스 요금 인상 압력"
한은 "에너지 수급 안정, 선제적 재고 확보, 수입선 다변화 필요"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가 올해 겨울 유럽에 대한 가스공급을 줄이거나 중단하면, 유럽산 자본재·중간재 공급 부족으로 우리나라 조선·반도체·자동차 등의 주력 산업이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은 15일 '러시아 가스공급 중단 관련 EU 생산 차질 및 국내 산업 리스크' 보고서를 통해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로 겨울철 러시아의 대유럽 가스공급 전면 중단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국제통화기금(IMF) 등의 추산에 따르면 러시아가 실제로 유럽에 대한 전면적인 가스공급 중단에 나설 경우, 향후 1년간 유럽연합(EU)의 경제 성장률은 0.4~2.6%포인트 떨어지고 산업 측면에서 생산 차질도 클 것으로 예상된다.

한은은 가스공급 부족으로 EU 경제의 생산 감소가 상당 기간 지속되면 국내 산업도 에너지 시장 수급 불안, 주력 산업의 생산 차질, 원가 상승 등을 겪을 것으로 분석했다.

우선 현재 국내 액화천연가스(LNG) 재고가 예년 평균을 크게 밑도는 상황에서 러시아 가스공급 중단과 겨울철 수요 확대가 겹치면, 각국의 LNG 확보 경쟁이 치열해지며 국내 에너지 수급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게 한은의 분석이다.

또 천연가스 도입 가격 상승은 전기·가스요금의 추가 인상 압력도 키울 것으로 우려됐다.

특히 국내 산업 가운데 EU산 자본재·중간재 의존도가 높은 조선·반도체·자동차의 경우, EU산 공급이 부족해지면 생산 차질도 불가피해진다.


국내 반도체 주요 기업은 핵심 반도체제조용장비(EUV·극자외선 노광장비)를 세계에서 유일하게 생산하는 네덜런드 업체 ASML로부터 전량 수입하고 있다.

조선업 기업들도 독일·오스트리아 등으로부터 수입하는 선박 엔진 부품, 자동위치유지장치(DPS) 등을 대체하기 어려운 처지다.

자동차 산업 역시 차량용 반도체 점유율 1~2위 기업인 독일 인피니온, 네덜란드 NXP가 생산 차질을 빚으면 완성차 생산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화학과 철강 업종은 가스공급 중단으로 원재료나 전기 가격이 오를 경우 생산원가 부담을 떠안아야 한다.

화학은 나프타 가격 상승, 전기로를 사용하는 철강 업종은 전기 요금 인상 탓에 수익성 악화가 예상된다.

우리나라의 EU 국가별 수입 규모, 수입 대체 가능성(기술수준) 등을 고려할 때 국내 산업은 특히 독일의 생산 차질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분석됐다.

김남주 한은 조사국 동향분석팀 차장은 "러시아의 가스공급 중단에 따른 경제 충격에 대비해 에너지 수급 안정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경제 영향이 큰 수입 품목을 중심으로 선제적 재고 확보, 수입선 다변화 등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violet@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