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9-30 17:31 (금)
부산해경, 연안 안전사고 위험예보 '관심' 발령
부산해경, 연안 안전사고 위험예보 '관심' 발령
  • 해양안전팀
  • 승인 2022.09.1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해양경찰서(서장 이병철)는 9월 13일 19:00시 부산앞바다 풍랑주의보, 20:00시 부산지역 강풍주의보가 발효되고 부산 연안에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이 지속됨에 따라 기상특보가 해제될 때까지 ‘연안 안전사고 위험예보 관심’을 발령, 연안 안전사고 대비와 예방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부산해경은 낚시어선, 유선 등 다중이용선박과 장기계류선박 등에 대한 안전사고 예방조치, 연안 위험구역과 해수욕장, 항・포구 등을 중심으로 출입자제 권고 및 해・육상 안전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해양경찰 파・출장소 전광판, 지자체가 운용하는 재난방송시스템 등을 이용하여 안전사고 위험을 예보하고, 보도자료, 안전수칙 배포 등을 통해 국민들에게도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부산해경은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부산지역 강풍주의보는 14일 밤(21시~24시), 부산앞바다 풍랑주의보는 16일 새벽(03시~06시) 해제 예정으로 당분간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태풍 때 정박된 선박의 홋줄이 터져 충돌사고가 날 뻔한 사례가 있었고, 최근 울산 해변에서는 갑작스런 너울성 파도에 시민 두 분이 바다에 휩쓸리는 위험한 상황이 있었다. 강한 바람으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가, 갯바위, 방파제 등을 넘을 수 있으니 수시로 기상정보를 확인하시고, 특히,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연안 위험구역 출입을 자제해주시기를 당부 드린다.”며, “부산해경은 긴급 대응태세 유지 등 기상악화로 인한 사고 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