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8-19 11:14 (금)
해외통관제도 설명회 개최…주요 교역국 동향 안내
해외통관제도 설명회 개최…주요 교역국 동향 안내
  • 물류산업팀
  • 승인 2022.08.02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8월 30일과 9월 1일 서울과 부산서 열려

관세청(청장 윤태식)은 8월 30일과 9월 1일 이틀에 걸쳐 서울과 부산에서 수출기업 및 물류업체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제11차 해외통관제도 설명회'를 개최한다.

서울에서는 8월 30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코엑스(COEX) 2층 아셈볼룸에서, 부산에서는 9월 1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벡스코(BEXCO) 제2전시장 3층 5A홀에서 열린다.

관세청은 우리 기업의 수출 확대 및 통관분쟁 예방에 기여하기 위해, 2012년부터 매년 본 설명회를 개최하여 최신 해외 통관정보 및 외국 세관 통관 시의 유의사항을 수출·물류업계에 제공해 왔다.

이번 설명회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8개 주요 교역국에 파견되어 활동 중인 우리나라 관세관들이 ‘위구르 강제노동방지법 발효’(미국), ‘비대면 통관심사 도입’(인도) 등 각 국 관세행정의 최근 동향에 대하여 설명한다.

8개 주요 교역국은 미국(워싱턴·LA), EU(벨기에), 중국(북경·청도·상해), 일본, 태국, 인도,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이다.

그리고 올해는 특별히 주한 튀르키예 대사관의 관세 분야 담당자를 발표자로 초청하여, 튀르키예의 무역환경, 세관 통관 절차 등에 대해서도 안내할 예정이다.

본 설명회 참여비용은 무료이며, 관세청 누리집을 통해 8월 2일부터 26일까지 참여 신청이 가능하다.

관세청 누리집(www.customs.go.kr) 상단팝업창 또는 “알림·소식 > 공지사항 > 공지사항”

한편, 8개국에 파견된 관세관들과 현지 통관문제 등에 대해 개별적으로 심층 논의할 수 있는 ‘1:1 상담창구’ 또한 운영된다.

다만, 관세관과의 1:1 상담은 본 설명회 참여 신청자 중 개별로 요청한 자에 한해서만 가능하므로, 사전 신청을 잊지 않아야 한다.

윤태식 관세청장은 “우크라이나 사태, 글로벌 공급망 위기 등 대외 경제여건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통관 지연, 품목분류 분쟁 등을 비롯해 해외 현지에서의 통관 어려움이 지속 발생하고 있다”며, “우리 수출기업 등 많은 관계자들이 이번 설명회에 참여하여, 주요 교역국의 최신 관세행정 동향을 파악하고 현지에서의 통관 어려움을 사전에 철저히 대비할 수 있는 계기로 활용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