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8-19 10:35 (금)
페덱스, APAC 허브에 사우스 차이나 오퍼레이션 센터 신축
페덱스, APAC 허브에 사우스 차이나 오퍼레이션 센터 신축
  • 물류산업팀
  • 승인 2022.08.01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의 특송 회사 중 하나인 페덱스 익스프레스(FedEx Express)가 광저우 게이트웨이 확장 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광동공항관리국물류회사와 협약을 맺고 광저우 바이윈국제공항에 위치한 페덱스 아태허브에 사우스 차이나 오퍼레이션 센터를 신축할 계획이다.

사우스 차이나 오퍼레이션 센터는 기존 광저우 게이트웨이 면적의 두 배가 넘는 4만1000 제곱미터 규모로 2027년부터 가동될 예정이다. 센터는 남중국발 아웃바운드 화물을 페덱스의 글로벌 네트워크에 연결하고, 아태허브에 도착한 인바운드 화물을 처리할 예정이다. 최첨단 분류 시스템, 오퍼레이션 공간, 물류창고 및 사무공간이 들어설 계획이며, 신규 센터의 분류 공정 효율은 기존 대비 3배 향상돼 시간당 최대 2만5000개의 소포와 문서를 분류할 수 있다. 또한 지속 가능한 건축 디자인에 첨단 기술을 접목해 자연 친화적인 근무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페덱스 익스프레스 아시아 태평양, 중동, 아프리카 지역 회장 카왈 프리트(Kawal Preet)는 “페덱스는 증가하는 역내 수요 부응 및 글로벌 시장과의 연결성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네트워크와 서비스를 확충하고 있다”며 “중국은 당사 글로벌 네트워크에서 핵심 지역으로, 사우스 차이나 오퍼레이션 센터에 대한 투자는 페덱스가 경제 잠재력이 높은 지역에서 장기적 성장을 이뤄내는데 기여할 것”이라 밝혔다.

또한 “광저우는 중국 선전과 홍콩을 아우르는 주강 삼각주 광동·홍콩·마카오 지역(Greater Bay Area)에 위치하고 있는데, 이 지역은 주요 글로벌 경제권으로 입지를 다지기 위해 매우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광저우 바이윈국제공항의 페덱스 아태허브는 중국 내 주요 페덱스 게이트웨이 중 하나로, 아시아 고객들을 미국 앵커리지와 멤피스를 통해 페덱스 북미 네트워크로, 프랑스 파리와 독일 쾰른을 통해 유럽 네트워크로 연결한다. 현재 아태허브는 주 210편 이상의 항공편을 운항 중이며 광저우 게이트웨이는 아태허브 전체 수출입 화물량의 약 40%를 처리한다.

중국 광동성의 수도인 광저우는 작년 수출입 교역량이 1조800억위안(약 208조원)을 넘어섰다. 중소기업들의 생산물 가치가 전년에 비해 11.9%나 올라 성장세에 기여했다. 사우스 차이나 오퍼레이션 센터는 중소기업 생태계의 주요 일원으로 이들 기업이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페덱스는 작년 아태지역에서 출발해 미국과 유럽으로 향하는 대륙 간 노선 6개를 신설해 약 2700톤의 추가 수용능력을 확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