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8-19 11:14 (금)
삼성중, 2분기 영업적자 2558억…글로벌 환경 악화
삼성중, 2분기 영업적자 2558억…글로벌 환경 악화
  • 조선산업팀
  • 승인 2022.07.31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은 2022년 2분기 매출 1조4262억원, 영업이익 적자 2558억원의 잠정 경영실적을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2분기 매출은 러시아 프로젝트의 매출 차질 발생 영향으로 직전분기 1조4838억원 대비 4% 감소했다.

올해 초 러시아 사태 발생 이후 설계 단계였던 러시아 프로젝트들에 대한 향후 진행방향에 대해 발주처와 협의 과정에서 생산 착수가 지연되면서 계획 대비 매출액 차질이 발생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다만, 하반기에는 상선의 건조물량이 증가하고 평택 반도체공장 건설 공사 매출이 본격화되면서 상반기 대비 약 15% 증가될 전망이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2분기 영업이익은 직전분기 적자 949억원 대비 1609억원 늘어난 적자 2558억원을 나타냈다.

영업적자가 확대된 원인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에 따른 불확실성의 증가로 2023년 이후 강재가격 하향안정화 시점 및 하락폭을 보수적으로 반영하면서 원가 인상분 1800억원을 추가로 반영하였기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영업이익 적자폭 확대에도 불구하고 2분기 세전이익은 321억원으로, 2017년 3분기 이후 19분기만에 흑자로 전환했다. 이는 지난해 매각한 중국 영파법인 매각대금이 2분기에 입금되면서 관련 수익을 인식한 영향으로 회사 측은 분석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에만 연간 목표치의 72%인 63억불을 수주해 2.5년치 이상의 건조물량을 이미 확보한 상태"라며, "수익성 중심의 선별 수주 및 해양부문 일감 확보에 더욱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