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8-19 11:14 (금)
인천신항 신항대로 차선 개선…물류 흐름 개선 기대
인천신항 신항대로 차선 개선…물류 흐름 개선 기대
  • 항만산업팀
  • 승인 2022.07.28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 인근 신항대로의 차선 개선을 통해 인천항의 물류 흐름 향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최준욱)는 유관기관·업·단체 협업 ‘인천신항 혼잡도 개선 워킹그룹’ 운영을 통해 노면 색깔 유도선(Color Lane) 및 유턴구역 신설, 좌회전 차선 확장 등을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기준 인천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SNCT)과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은 인천항 전체 컨테이너 물동량의 62%에 해당하는 207만TEU를 처리할 만큼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왔다.

그러나, 인천신항 컨테이너터미널의 출입게이트가 위치한 신항대로 일대는 컨테이너의 반출입이 주로 이뤄지는 평일 오전 11시부터 2시까지 일 평균 약 6000대의 차량이 집중되어 매우 혼잡한 실정이었다.

특히, ‘컨’터미널 부근은 유턴구간 부재로 인해 화물차 운전자가 불편을 겪었으며, 좌회전 차선의 길이가 충분하지 못해 신호 대기 차량이 길게 늘어서는 등 상습 정체 구간으로 인식되어왔다.

이에, IPA는 인천신항 ‘컨’터미널 출입게이트 인근 도로 교통체계 개선을 통한 혼잡해소를 위해 인천지방경찰청, 도로교통공단 인천광역시지부, 연수구청, 인천연구원, 화물연대 인천지부, SNCT, HJIT 등의 실무 책임자가 참여한 워킹그룹을 구성·운영했다.

워킹그룹은 인천신항 물류흐름 개선을 통한 인천항의 서비스 경쟁력 향상을 위해 ‘컨’터미널 출입게이트 인근 신항대로에 운전 진행 방향을 알려주는 노면 색깔 유도선 설치, SNCT 터미널 게이트 입구 유턴구역 신설, 중앙분리대 이설 및 좌회전 차선 확장을 과제로 도출하고 3개월간 개선공사를 실시했다.

IPA는 지난 4월 신항대로에 노면 색깔 유도선과 유턴구역을 우선 설치한데 이어, 최근 중앙분리대 이설과 좌회전 차선 확장 공사를 완료했다.

IPA는 노면 색깔 유도선과 유턴구역 설치를 통해 운전자의 불편해소와 안전확보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으며, 좌회전 차선 확장을 통한 정체 해소로 물류흐름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PA는 향후에도 ‘인천신항 혼잡도 개선 워킹그룹’ 운영을 통해 인천신항 인근의 물류환경 개선을 지속할 계획이다.

IPA 김종길 운영부문 부사장은 “이번 공사를 통해 보다 빠르고 효율적인 물류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인천신항 배후단지 물동량 증가에 발맞춰 물류환경 개선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