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6-24 11:05 (금)
IPA·인천스타트업파크 'Smart-X Seaport'3개사 참여
IPA·인천스타트업파크 'Smart-X Seaport'3개사 참여
  • 항만산업팀
  • 승인 2022.06.22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www.icpa.or.kr, 사장 최준욱)는 혁신 스타트업의 실증을 지원하는 ‘스마트 엑스 씨포트(Smart-X Seaport)’ 사업의 참여기업 3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공동 추진 기관인 IPA와 인천스타트업파크는 해당 사업을 통해 해운·항만·물류 분야 혁신 스타트업에게 인천항의 실증자원과 기업당 최대 5000만원의 실증자금을 지원한다.

IPA는 참여기업 선정을 위해 지난 3월부터 모집 및 평가를 실시했으며, IPA의 수요기술을 개발하는 ‘기술적용 분야’에 ㈜아쎄따 및 ㈜파킹고를, 기업이 보유한 제품과 서비스의 성능을 검증하는 ‘실증 분야’에는 ㈜이유씨앤씨를 최종 선정했다. 3개 기업은 올해 12월까지 실증을 진행하게 된다.

기술적용 분야의 ㈜아쎄따는 IoT(Internet of Thing, 사물인터넷) 기반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인천항 이용 선박의 출입정보와 실시간 접안현황을 수집하여 원활한 항만 이용·관리 솔루션을 구축하며,

㈜파킹고는 CCTV 영상 및 AI(Artificial Intelligence, 인공지능) 기반 주차장 관리 기술을 활용해 인천항 인근 도로 내 불법 주정차 차량의 단속·정보수집 솔루션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실증 분야의 ㈜이유씨앤씨는 직접 개발한 에너지·탄소 저감 코팅제를 IPA 보유 시설물에 시공하여 효과를 검증하고, 실증결과를 제품 사업화에 활용할 계획이다.

공사 최준욱 사장은 “제품·서비스의 현장 실증을 희망하는 혁신 기업을 돕기 위해 본 사업을 마련했다”며, “참여기업이 투자유치와 판로구축 등 긍정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