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6-24 11:05 (금)
강석훈 산은 회장, 임명 2주만에 첫 출근…"소통위 구성해 부산 이전 논의"
강석훈 산은 회장, 임명 2주만에 첫 출근…"소통위 구성해 부산 이전 논의"
  • 해운산업팀
  • 승인 2022.06.2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이 21일 오전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는 모습. (KDB산업은행 제공)


강석훈 KDB산업은행 회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 첫 출근했다. 지난 7일 임명된 뒤 14일 만이다.

산은에 따르면 강 회장은 이날 오전 산은 본점으로 출근해 취임식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그간 강 회장은 산은 본점의 부산 이전을 반대하는 산은 노동조합의 출근 저지 투쟁으로 그동안 본사에 출근을 하지 못했었다. 이날 역시 노조의 반대로 출근이 저지당할 뻔 했으나 강 회장은 노조 저지선을 뚫고 본점으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강 회장은 "6월7일 산은 회장으로 임명되고 2주가 지난 시점에서 현재 엄중한 국내외 경제상황 및 산적한 현안을 고려할 때 우리 경제와 산업은행, 그리고 산은 구성원들을 위해서라도 회장으로서 책임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 하에 출근했다"고 출근 배경을 밝혔다.

또 강 회장은 출근 뒤 가진 취임식 취임사를 통해 "우리 경제가 당면한 도전을 극복하고 다시 도약의 길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패러다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래의 산업은행은 Δ혁신성장의 디딤돌 Δ경제안보 대응을 위한 대한민국 대표 싱크탱크 Δ세계로 뻗어나가는 글로벌 KDB Δ그린·디지털·바이오 전환 선도기관 Δ시장안정자로서의 역할 등을 충실히 수행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직원들에게 소통과 청렴한 윤리의식, 전문가로의 성장을 당부하며 임직원이 다 같이 손잡고 '더 큰 KDB', '코리아 드림 뱅크'를 만들어가자는 비전을 제시했다.

노조와의 쟁점 사항인 부산 본점 이전 문제와 관련해선 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노사가 함께 참여하는 '소통위원회'를 구성해 직원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대화하면서 여기서 모인 구성원의 목소리를 외부에 적극적으로 알리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취임식 이후에는 긴금 임원회의를 갖고 첫 업무지시로 비상 경제상황 대응방안 마련을 주문하는 등 속도감 있게 현안을 챙기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또 산은 경쟁력 강화를 위한 행내 비전위원회 및 소통위원회 구성 등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