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6-24 11:05 (금)
200억 수뢰약속 혐의로 정성기 전 북항개발단장 기소
200억 수뢰약속 혐의로 정성기 전 북항개발단장 기소
  • 항만산업팀
  • 승인 2022.06.20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개발 조감도
재개발 조감도

 

정성기 전 부산항북항통합개발추진단장이 건설업자에게 200억원 가량의 뇌물을 수뢰하기로 했다는 혐의로 기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항북항통합개발추진단은 북항통합개발 추진을 위한 설립된 조직으로 재개발사업의 컨트롤타워을 맡아왓다.

정성기 전 단장은 지역 건설업자에게 특혜분양을 약속하고 사업 수익 1000억원 중 200억원을 받기로 한 혐의를 받고 대전지검에 기소된 것으로 전해진다. 일각에서는 정 전 단장이 해양수산부 정통 출신은 아니라고 전하고 있다.

언론 등을 종합해보면 정씨는 해수부 대외비 공문서를 지역 건설업자에게 전달하고, 금품을 수주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같은 혐의로 지난 3월 검찰에 불구속 기소됐다는 것이다.

정 전 단장은 지난 2015년부터 해수부에서 항만지역발전과장을 맡아왔으며, 2019년 초대 부산북항통합개발추진단장에 임명됐다. 지난해 6월 단장직에서 경질되고, 인천해수청 계획조정과장을 맡아왔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해수부는 정 전 단장의 비위와 관련한 건을 접하고 지난해 4월부터 감사에 착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에 정씨와 관련자들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당시 이같은 해수부의 조치에 시민단체 등은 강하게 반발하며, 정씨를 옹호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정 전 단장이 재개발사업을 원활히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일부 언론에서는 해수부와 지역의 힘겨루기라는 분석도 한 바 있다.

부산지역에서는 정 전 단장의 기소와 관련해, 재개발 사업에 차질을 빚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하고 있는 상황이다. 부산지역 관계자는 "북항재개발사업의 지속적인 추진에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된다. 재개발사업의 컨트롤타워인 추진단도 역할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