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5-24 07:25 (화)
권오갑 현대重그룹 회장 "판교 글로벌R&D센터는 새 50년 도약 핵심"
권오갑 현대重그룹 회장 "판교 글로벌R&D센터는 새 50년 도약 핵심"
  • 조선산업팀
  • 승인 2022.05.13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오갑 회장(왼쪽 두 번째), 정기선 사장(왼쪽 세 번째) 등이 경기도 판교에 건설 중인 GRC 현장을 방문, 둘러보고 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이 경기 판교의 글로벌R&D센터(GRC) 공사 현장을 방문해 진척 상황 등을 점검했다.

13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권 회장은 이날 올해 11월 입주를 목표로 경기도 판교에 건설 중인 GRC에서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권 회장과 정기선 HD현대 사장,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부회장,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부회장, 주영민 현대오일뱅크 사장, 손동연 현대제뉴인 부회장, 조영철 현대제뉴인 사장, 최철곤 현대건설기계 부사장, 조석 현대일렉트릭 사장, 박종환 현대에너지솔루션 부사장 등 주요 계열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GRC는 연면적 5만3000평, 지상 20층, 지하 5층 규모로 현재 87%의 공사진척률을 보이고 있다. 이곳에는 HD현대, 한국조선해양, 현대제뉴인, 현대오일뱅크 등 총 17개사가 입주하며 R&D, 엔지니어링 인력 등 5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룹의 기술력을 한 곳으로 모아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GRC는 그룹의 제품 개발 관련 기초연구를 포함해 미래 신사업을 창출하는 신기술 확보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권 회장은 "GRC는 현대중공업그룹이 기술혁신을 통해 새로운 50년으로 도약하기 위한 핵심이 될 것"이라며 "최고 수준의 근무환경을 조성해 직원들이 맘껏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GRC 시공을 맡아 근무 중인 현장의 현대건설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안전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