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5-24 09:35 (화)
경남 하동에서 석유운반선 좌주…피해는 없어
경남 하동에서 석유운반선 좌주…피해는 없어
  • 해양안전팀
  • 승인 2022.05.12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여수해양경찰서
제공 여수해양경찰서

 

경남 하동군 해상에서 선원 3명이 승선한 석유운반선이 좌주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스럽게도 인명 피해와 해양오염은 발생하지 않았다.

여수해양경찰서는 12일 오전 0시 37분께 하동군 금남면 대도 남동방 약 550m 해상에서 100톤급 석유제품운반선 A호(부산선적, 승선원 3명)가 저수심 해상에 좌주되었다.

여수해경은 인근 경비함정 및 구조대를 급파해 승선원 3명 전원을 구조하고, 선박의 안전을 확보했다. 구조대 잠수부가 입수한 결과 선박파공는 발견되지 않았다.

A호는 모래로 이루어진 저수심 지역에 선수 부분이 얹힌 상태였으며, 벙커A 등 30㎘의 유류를 적재하고 있었다. 다행히 해양오염은 발견되지 않았다.

해경 조사 결과 선장 및 항해사 등의 음주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A호는 경남 창원 마산항에서 광양항으로 이동 중 항해사 운항미숙으로 항로를 이탈해 좌주된 것으로 파악된다.

좌주된 A호는 약 2시간 이후 자력으로 저수심 지역을 빠져나와 광양항으로 무사히 입항했다.

여수해경 이경두 경비구조과장은 “선박의 야간항해 및 초행 항해일 경우 해상 장애물 파악과 견시 철저로 해양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