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5-24 09:35 (화)
조승환 해수장관 후보자 “수산업, 식량 주권 개념에서 접근해야”
조승환 해수장관 후보자 “수산업, 식량 주권 개념에서 접근해야”
  • 해양정책팀
  • 승인 2022.05.08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4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수산업은 식량 주권적 개념에서 접근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서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앞으로 출범할 윤석열 정부가 수산에 대해 관심이 좀 떨어지는 것 같다"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조 후보자는 이어 "연구 용역을 통해 국내 생산량과 비축량 등에 올바른 정책을 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삼석 의원의 "복수차관제를 도입하는 것이 어떠냐"”라는 질문에는 "수산자원 관리와 어업인의 소득 복지 향상, 첨단 양식산업 발전 등을 위한 여러 가지 수산 정책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복수 차관 신설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어진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의 "가장 시급한 현안은 무엇이냐"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수산분야에서는 CPTPP(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동반자 협정) 가입 문제와 일본의 해양 오염수 방류, 장기적으로 보면 우리 어촌 소멸 위기, 해운분야에서는 공정위의 해운공동행위 정리 등이 있다"고 말했다.

CPTPP 가입과 관련해 이만희 의원이 "관심을 가져 달라"고 부탁하자 "알겠다"며 "우리 어업인들의 피해에 대해 특단의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병력, 자녀의 보증금 증여, 행정사 수임비 등과 관련된 자료들이 미흡하다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항의에 간사 간 합의가 필요하다며 시작 50여 분만에 정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