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05-24 07:25 (화)
수출기업 10곳 중 8곳 공급망 위기로 문제…"물류난 심각"
수출기업 10곳 중 8곳 공급망 위기로 문제…"물류난 심각"
  • 물류산업팀
  • 승인 2022.05.02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무역협회 '글로벌 공급망 위기와 우리 기업 대응 현황' 조사결과.(한국무역협회 제공)


한국 수출기업 10곳 중 8곳 이상이 글로벌 공급망 위기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국내 수출기업 1094개사를 대상으로 한 '글로벌 공급망 위기와 우리 기업 대응 현황'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85.5%가 공급망 위기로 문제를 겪고 있다.

기업들의 가장 큰 애로(복수응답)는 물류지연, 운송비 폭등 등 '물류난'(35.6%)이었다. '원자재 가격 상승 및 채산성 악화'(27.8%), '특정지역 봉쇄로 인한 피해'(16.9%)가 뒤를 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공급망 교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기업들은 핵심 품목의 대체선 발굴(35.9%), 재고 확보(17.8%)로 위기에 대응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대응전략이 없거나(12.4%), 일시적인 생산 감축 및 중단(15.3%)으로 대처하는 등 공급망 위기에 실질적 대응이 어려운 기업도 전체 4곳 중 1곳에 달했다.

공급망 문제 해결을 위해 필요한 정부 지원으로 가장 많은 기업들이 '물류난 완화'(39.4%)를 꼽았다. 이어 선제적 위기관리 및 대응을 위한 '공급망 조기경보시스템 운영'(20.8%)에 대한 수요도 컸다.

박가현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최근의 공급망 위기는 국제 정세, 자원 민족주의, 기후변화 등이 복잡하게 얽혀있는 데다 산업에 미치는 영향도 점점 커지고 있다"며 "공급망 위기 극복과 기업의 회복탄력성 제고를 위해 정부는 물류난 등 문제 해결에 힘쓰는 한편, 상시 모니터링 강화를 통해 기업들이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