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02-07 20:52 (화)
한국가스공사, 연간 158만톤 LNG 최대 18년간 도입
한국가스공사, 연간 158만톤 LNG 최대 18년간 도입
  • 해운산업팀
  • 승인 2022.04.27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4월 21일 영국 런던에서 종합에너지기업인 BP p.l.c사(이하 ‘bp’)와 2025년부터 연 158만톤)의 헨리 허브 연동 LNG를 최대 18년간 도입하는 계약(LNG SPA, LNG Sale and Purchase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bp 본사에서 열린 계약 서명식에는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bp사의 캐롤 하울(Ms. Carol Howle, 트레이딩 및 수송 부문 사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bp사의 싱가포르 자회사인 BP Singapore Pte. Limited 사와 체결한 이번 계약은 가스공사가 지난 2018년 경쟁력 있는 LNG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시행한 국제 LNG 경쟁 입찰의 결과로, 금번 계약에 대한 주요조건 합의서(HoA, Heads of Agreement)를 2019년 9월에 체결한 바가 있다. 또한, 금번 계약은 최근 고유가 상황 및 국제 LNG 시세에 비추어볼 때 매우 경쟁력 있는 수준으로 평가돼 향후 국내 천연가스 가격 안정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7월 카타르와 체결한 장기 계약에 이어 가스공사가 천연가스 가격 경쟁력 강화를 위해 쏟은 각고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또 하나의 성과”라고 말했다.

아울러 가스공사가 bp사와 체결한 최초의 장기 계약으로 항후 양사 협력관계 강화의 기폭제가 됨은 물론, 미국산 LNG(텍사스 프리포트 LNG 등)를 주요 기반으로 공급됨에 따라 가스공사의 중동 의존도 완화 및 도입선 다변화도 기대된다. 또한, 하역항 변경 조항 및 구매자 감량권 등은 향후 수요 변동에 따른 가스공사의 수급 조절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채희봉 사장은 “이번 계약으로 국내 천연가스 수급 안정은 물론 요금 인하, 물량 유연성을 활용한 수급 대응력 강화 등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민 에너지 복지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